가정교회
> 가정교회 > 목장모임나눔지
목장모임나눔지

목장모임 말씀 나눔지

(8월7주일설교/사도행전16:6-10/하나님의 방법과 타이밍은 언제나 정확하시다.)

 

6 아시아에서 말씀을 전하는 것을 성령이 막으시므로, 그들은 브루기아와 갈라디아 지방을 거쳐가서, 7 무시아 가까이 이르러서, 비두니아로 들어가려고 하였으나, 예수의 영이 그것을 허락하지 않으셨다. 8 그래서 그들은 무시아를 지나서 드로아에 이르렀다. 9 여기서 밤에 바울에게 환상이 나타났는데, 마케도니아 사람 하나가 바울 앞에 서서 "마케도니아로 건너와서, 우리를 도와주십시오" 하고 간청하였다. 10 그 환상을 바울이 본 뒤에, 우리는 곧 마케도니아로 건너가려고 하였다. 우리는, 마케도니아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하기 위하여, 하나님께서 우리를 부르신 것이라고 확신하였기 때문이다.

 

우리는 하나님께 기도할 때 되도록 그 일이 곧바로 성취되거나 자신이 원하는 시점에 이뤄지길 바랍니다. 나름 열심히 살아가고 있는 것 같은데 늘 제자리를 걷는다고 생각이 될 때라든지, 오히려 부정적인 결과를 만날 때면 하나님께 대한 원망이 살짝 생길 때가 있습니다.


이런 생각이 드는 것은 우리가 생각하는 타이밍과 하나님의 타이밍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겸손은 “내 때가 아니라 하나님의 때에 이뤄지기를 바라는 것”입니다. 오늘은 이 겸손의 삶을 실천하며 사는 사람들을 하나님은 어떻게 가장 정확한 방법과 타이밍으로 인도하시는지를 사도바울의 인생을 통해 살펴보겠습니다.    


2차 선교를 떠나는 바울의 목적은 그 당시 소아시아지역 특히 에베소에 가서 복음을 전하는 것이었습니다. 아무래도 에베소가 소아시아의 중심도시였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성령이 바울이 에베소로 가는 길을 막으십니다. 어느 쪽으로 가려고 해도 길이 열리지 않았던 바울 일행은 계획에는 없었던 에게해의 항구도시 드로아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우리도 이럴 때가 있습니다. 내가 계획한 대로 일이 안 풀리고, 하려는 것마다 막힐 때가 있습니다. 그럴 때 우리는 절망과 열등감에 빠지기도 하고, 어떤 사람들은 오기가 발동하여 주님이 막으시는 쪽으로 더 가보려고 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생각들은 다 자기에게 일어난 일들과 상황들을 우연으로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바울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지금 자기에게 일어나는 일련의 상황들을 하나님의 주권적인 인도하심의 손길로 생각했습니다. 막으시는 것도 주님의 뜻이라고 생각하면서 그 혼란스러운 때를 묵묵히 견뎌냈습니다. 그럴 때 하나님은 그들의 인생에 주신 소명의 길로 바울 일행을 인도해 주셨습니다. 


그리스도인은 “던져진 존재”가 아니라 “보냄받은” 존재이기 때문에 소명의 인생을 사는 사람들입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그 모든 과정을 인도하시기 때문에 우리 인생은 그 어떤 순간도 헛되거나 무의미한 시간은 없습니다. 그래서 성도는 항상 현(現) 지점에서의 소명을 만나면, 그 전(前) 단계가 이해가 되는 인생을 살아갑니다.


나보다 나를 더 잘 아시는 하나님이시기에, 성도의 인생은 내가 계획한 대로 되고 안되고에 따라서 일희일비할 것이 아니라 모든 것을 합력하여 언제나 나에게 가장 유익되고 좋은 방향으로 이끌어주시는 선하신 하나님만 믿고 나아가면 되는 것입니다.(롬8:28).


그러니 지금은 이해가 안 되는 일이 있어도 피해의식이나 비교의식으로 절망하거나 우울해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괜한 오기로 더 일을 그르치지도 마시기 바랍니다. 존 맥스웰 목사님이 하신 말씀처럼 “계곡에서는 큰 결정을 하지 마시고” 하루하루 하나님과 독대하여 기도하면서 성실하게 살아가시기 바랍니다.


하나님이 어느 한 문을 닫으실 때는 반드시 다른 문을 여실 계획이 있다는 것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이 말은 “인생을 낙관적으로 생각하라”는 말이 아닙니다. 하나님의 주권과 그분의 성실한 인도하심을 신뢰하라는 말씀입니다. 하나님의 계획이 내 계획보다 멋지고, 하나님의 타이밍이 내 타이밍보다 정확하다는 것을 인정하라는 말씀입니다.      

  
바라기는 성도의 인생에서 열려야 하거나 닫혀야 할 문은 하나님의 완벽한 타이밍에 맞추어 그분의 정확하신 방법으로 열리고 닫힌다는 것에 위로받으시고, 동시에 하나님의 타이밍에 보조를 맞추기 위하여 내가 해야 할 일에는 도전받으셔서 하나님의 선한 뜻이 여러분들의 인생에 꽃피우시게 되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간절히 축복합니다.       


☺지나고 보니 하나님의 시간표와 방법이 훨씬 더 정확했다는 것을 경험한 사건들이 있으면 함께 나눠 봅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04 2022년 8월 14일 주간 목장모임 나눔지 file 가사원 2022.08.13 9
» 2022년 8월 7일 주간 목장모임 나눔지 file 가사원 2022.08.06 25
402 2022년 7월 31일 주간 목장모임 나눔지 file 가사원 2022.07.30 31
401 2022년 7월 24일 주간 목장모임 나눔지 file 가사원 2022.07.23 24
400 2022년 7월 17일 주간 목장모임 나눔지 file 가사원 2022.07.16 25
399 2022년 7월 10일 주간 목장모임 나눔지 file 가사원 2022.07.09 24
398 2022년 7월 3일 주간 목장모임 나눔지 file 가사원 2022.07.02 30
397 2022년 6월 26일 주간 목장모임 나눔지 file 가사원 2022.06.25 41
396 2022년 6월 19일 주간 목장모임 나눔지 file 가사원 2022.06.18 23
395 2022년 6월 12일 주간 목장모임 나눔지 file 가사원 2022.06.12 38
394 2022년 6월 5일 주간 목장모임 나눔지 file 가사원 2022.06.05 43
393 2022년 5월 29일 주간 목장모임 나눔지 file 가사원 2022.05.28 44
392 2022년 5월 22일 주간 목장모임 나눔지 file 가사원 2022.05.21 41
391 2022년 5월 15일 주간 목장모임 나눔지 file 가사원 2022.05.15 37
390 2022년 5월 8일 주간 목장모임 나눔지 file 가사원 2022.05.07 43
389 2022년 5월 1일 주간 목장모임 나눔지 file 가사원 2022.04.30 33
388 2022년 4월 24일 주간 목장모임 나눔지 file 가사원 2022.04.23 37
387 2022년 4월 17일 주간 목장모임 나눔지 file 가사원 2022.04.16 51
386 2022년 4월 10일 주간 목장모임 나눔지 file 가사원 2022.04.09 38
385 2022년 4월 3일 주간 목장모임 나눔지 file 가사원 2022.04.02 5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