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목장
> 연합목장 > 목회칼럼
목회칼럼

은 길과 좁은 길

 

 

좁은 문으로 들어가라 멸망으로 인도하는 문은 크고 그 길이 넓어 그리로 들어가는 자가 많고 생명으로 인도하는 문은 좁고 길이 협착하여 찾는 자가 적음이라”( 7:13-14)

 

길이란 교통수단의 종류용도혹은 규모에 따라서 그 외형이 다양해진다아무리 다양한 종류의 길이라 하여도 존재하는 목적은 단 하나곧 목적지에 도달케 하는 것이다그래서 길을 가려면 우선 목적지를 정하여야 한다목적지가 분명하지 않은 여행자는 길을 잃은 방랑자에 불과하다.

일생을 산다는 것 자체가 각자의 정해진 길을 가는 것이다성경이 신앙 안에서의 삶을 길에 자주 비유하고 있는 것도 그 때문이다.

 

우리 앞에는 두 종류의 길이 놓여 있다이 두 길은 서로 정반대로다른 목적지를 향하고 있다하나는 생명으로다른 하나는 멸망으로 향하는 길이다이 두 길은 동시에 갈 수 없다오직 한 길만을 선택하여야 한다그런데 길 선택이 어려운 것은이 길들의 외형과 마지막 도착지 내용이 전혀 다르다는 점 때문이다생명으로 인도되는 길은 겉으로 보기에 전혀 보잘것없지만죽음과 멸망으로 인도되는 길은 오히려 호화롭고 멋있어 보여많은 사람들이 그 길을 선택한다는 것이다.

 

인생의 중요한 길 선택 기준이 삶의 궁극적 목적에 있지 않고 호화로운 겉모양에 있다는 지적이다삶이란 단순히 산다는 것에 의미가 있지 않다무엇보다도 단 한 번 뿐인 인생의 목적이 분명해야 하고그런 목적을 향하여 끊임없이 전진해야 아름답고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다그런데도 대부분의 사람들이 겉만 좋아 보이는 길을 선호하여 찾아간다는 데에 오늘의 위기가 있다하나님에 의하여 창조된 우리는 하나님께서 설정하여 주신 삶의 목적을 따라 살아야 한다그런데도 많은 사람들이 자신이 삶의 주인과 목적이 되어 있다그 결과는 멸망으로 인도되는 것이다.

 

비록 겉으로 보기에는 초라하지만좁은 문으로 시작되는 협착한 길에는 하나님이 주시는 영원한 생명이 보장되어 있다생명으로 인도하는 그 길은낡는 겉사람을 의존하는 삶이 아니다하나님이 주시는 생명을 소유하는 것은 날마다 새로움을 경험하는 성장과 성숙의 삶이다(고후 4:16). 그것은 항상 푸르른 젊음을 유지하는 새로운 피조물로서의 삶이다(고후 5:17).

 

그러면 협착한 길이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협착하다로 번역된 헬라어 ‘뜨리보 ‘억누르다는 뜻이다이에 대한 히브리어 ‘무짜크’ 역시 같은 의미로서적군에 의한 ‘에워싸임’( 28:52)이나 들릴라가 삼손을 재촉하여 ‘조름’( 16:16) 등에 사용되었다그런 점에서 좁은 길이란 대다수의 사람들이 가는 것과 다르다.

 

당시 유대인들 삶의 기준은 구약의 율법이었다그들은 율법을 충실히 지키면 하나님의 구원과 복을 받는다는 굳은 신념으로 살았다그것은 자력으로 살아가는 삶의 원리이다그러나 예수께서 전하신 복음은인간이 율법을 지킴으로 구원을 얻는 것이 아니다하나님의 아들로서 이 땅에 오신 예수 그리스도의 대속적인 죽음을 믿음으로써 구원에 이르는 것이다그것이 생명으로 인도하는 협착한 길이다곧 당시의 상황 속에서 좁은 길이란바울의 고백처럼 그리스도의 십자가 외에 어떤 것도 신뢰하지 않겠다는 신앙고백 그 자체이다(고전 2:2). 당시의 유대교 전통과 신념 아래 살았던 그들에게그리스도의 복음은 어리석게 보였을 뿐 아니라 신성모독으로 여겨졌다.

 

물질문명이 고도로 발달한 오늘을 살고 있는 우리들 주변에는외형적인 면만을 강조하는 유혹의 손짓과 인간의 이성적 판단을 강요하는 넓은 길들이 얼마나 많은지 모른다그러나 십자가의 좁은 길을 통과하지 않고는 구원과 생명에 이를 수가 없다그것 외의 모두는 멸망으로 인도하는 길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그 길은 사람이 만든 길이 아니라하나님께서 직접 만들어 주신 길이다.

 

-권혁승 교수(전 서울신학대학교 총장)-

권혁승 교수님은 2021년 3월 10일 71세 연세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고 천국에 가셨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67 목회사역의 자리에서 내려옵니다.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21.11.27 46
366 추수감사절에 묵상하는 감사의 참된 의미는 무엇일까?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21.11.13 156
365 오직 은혜로 (Sola Gratia)[1]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21.11.12 19
364 진실한 기도를 위한 11가지 태도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21.11.12 16
363 은혜였소!!!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21.11.05 53
362 고난보다 더 큰 위로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21.10.30 55
361 순교자 주기철 목사님의 마지막 설교 원고입니다.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21.10.23 85
360 헤어짐과 만남 그리고 감사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21.10.23 77
» 넓은 길과 좁은 길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21.10.16 69
358 “거듭남 – 헷갈리는 이들에게”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21.10.09 26
357 “영원을 사모하는 마음을 주셨느니라”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21.10.02 107
356 지옥 가면 안됩니다!!!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21.09.25 27
355 이번 명절에는 싸우지 말자.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21.09.18 37
354 우리는 코로나19는 우리에게 무엇을 말하고 있는가?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21.09.11 66
353 주일연합목장예배를 드려야 합니다.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21.08.30 51
352 아프카니스탄을 위하여 기도해 주세요.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21.08.21 155
351 우리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강력하게 반대하고 반드시 막아야 한다.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21.08.14 104
350 박해를 박해로 인식 못하는 한국교회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21.08.06 73
349 “포괄적 차별금지법”과 “동성애”의 해악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21.07.31 86
348 포기해서는 안 되는 싸움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21.07.24 5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