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목장
> 연합목장 > 목회칼럼
목회칼럼

 

 

오래전 아주 어렸던 시절 성탄절이 되면 마음이 설렜습니다. 성탄절 선물 받으려는 설렘이 아니었습니다. 당시에 크리스마스 선물은 언감생심이었습니다. 그 설렘은 다름이 아니고 교회에서 하는 행사 때문이었습니다. 성탄절 이브에는 주일학교 아이들의 노래와 춤, 중고등부의 연극, 청년부와 성가대의 캐롤을 중심으로 엮은 특송들을 했습니다. 성탄 축하 예배와 행사 후 여전도회에서는 떡만두국을 끓여내어 온 성도가 함께 식사도 했습니다. 그 후 각 부서별로 모여서 친목회를 갖고 성도의 교제를 나누었습니다.

 

그런데 정작 나의 작은 마음을 설레게 한 것은 자정이 지난 후 시작되는 새벽송이었습니다. 새벽송 대원이 안전하게 새벽송을 마치고 교회로 돌아오라고 목사님께서 기도를 해주시면 새벽송 대원들은 제 각기 담당한 지역을 향해 떠났습니다. 앞장 서신 장로님들과 집사님들은 새벽송 대원임을 알리는 창호지에 빨간 십자가를 그린 청사초롱 같은 모양의 등을 들고 앞장을 서고 그 뒤를 대원들은 졸졸 따라갔습니다. 그 때 자루 한 개를 들고 갔는데, 그 자루에는 새벽송대원을 맞이한 성도 가정들에서 주는 과자 선물을 받기 위함이었습니다.

 

새벽송 대원들은 골목골목을 돌아 성도의 가정 앞에 가서 인도자의 지휘에 따라 고요한 밤 거룩한 밤을 먼저 부르고 또 기쁘다 구주 오셨네를 힘차게 부른 후 이 성도의 가정에 이 새벽에 태어나신 아기 예수님의 사랑과 평화가 가득하기를 간절하게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했습니다. 전기도 없었던 시절이라 마을과 떨어져 있는 가정을 찾아갈 때는 논두렁 밭두렁을 지나가다가 살얼음이 깔린 논에 발이 빠지기도 했지만 즐거운 마음에 언발 따위는 느껴지지도 않았답니다. 때로는 술을 마신 취객들의 훼방과 조롱을 받기도 했지만 그 정도 조롱 따윈 아기 예수님의 사랑으로 받아넘겼습니다.

 

나라가 발전하고 도시가 개발되면서 이 즐거운 새벽송은 점점 사라져갔습니다. 주거 환경이 아파트로 변하다 보니 불편하기도 하고, 불신자 주민들의 소음에 대한 불만들도 제기되다 보니 슬그머니 교회들에서는 새벽송 전통이 사라짐과 동시에 아름다운 추억들 또한 지워져갔습니다. 제 어릴적 성탄의 새벽을 누리는 새벽송의 즐거움도 더 이상 설 자리가 없어져 버렸습니다. 이제 새벽송이란 오래 되어 겉장이 떨어져 나간 그림책이나 색갈이 바래 누렇게 변해버린 이야기책 안에서만 숨 죽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 가난했던 시절에 지냈던 크리스마스가 왜 오늘은 그렇게 정겹게 느껴지는지요. 비록 모든 물자가 부족하고 삶의 환경 또한 누추했지만 그 당시의 성도들의 마음만은 부요했던것 같습니다. 작은 것을 나누면서도 전혀 부끄러워하지 않고, 그 작은 것 하나에도 감사가 넘쳤습니다. 새벽송을 돌면서 코끝에 느껴지는 차가운 공기는 마치 베들레헴 들판에서 양 틈에 자던 목자들이 느꼈던 공기와도 같았을겁니다. 제가 어렸을 때는 그렇게 새벽송을 돌면서 아기 예수님의 성탄을 맞이했습니다. 가난했지만 순수한 마음으로 말입니다.

 

성탄절 새벽송을 리바이벌을 했으면 좋겠습니다. 오늘은 성탄의 계절에 그 때 그 시절의 새벽송을 몹시도 그리워해 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01 확증된 하나님의 사랑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19.04.19
300 부활하신 예수님의 40일 행적 살피기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19.04.17
299 낮은 곳에는 경쟁자가 없다.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19.04.13
298 "한 영원한 제사로 영원한 온전함을 이루사"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19.03.30
297 돌아보면 모든 것이 은혜였습니다.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19.03.23
296 죽고자 하면 삽니다!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19.03.16
295 ‘모든 이방인 중에서 믿어 순종하게 하나니’(롬1:5)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19.03.08
294 믿음의 사람들은 어떤 언어를 사용하나요?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19.03.08
293 하나님께 순복합시다.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19.02.24
292 사람은 변할 수 있는가?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19.02.17
291 생사화복의 자리에서 무엇을 선택하겠습니까?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19.02.10
290 세상의 비난에 답하는 길이 있습니다.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19.02.08
289 우리는 실패할 수 밖에 없는 존재입니다.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19.01.19
288 새번역 성경으로 바꾸는 문제에 관하여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18.12.24
287 성탄은 하나님 아버지 사랑입니다.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18.12.23
» 성탄절 새벽송을 그리워하며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18.12.23
285 최소한? 조금 더? 아니면 최대치냐?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18.12.16
284 신앙이 성장하려면 연습이 필요합니다.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18.12.09
283 찬양하는 찬양대 만들기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18.12.09
282 주일연합예배 간증하는 방법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18.12.0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