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목장
> 연합목장 > 목회칼럼
목회칼럼

“목회자 컬럼을 통한 제직 세미나”

 

목회자 칼럼을 통해서 “제직 세미나”를 하려고 합니다. 먼저 왜 제직세미나를 해야 하는가? 그것은 우리가 제직이 되어 주님을 섬길 바에는 주님께서 기뻐하실 제직이 되어야 하겠고, 동시에 좀 더 성숙한 제직의 자세를 가지고 주의 일을 하자는 것입니다. 그래서 저는 몇 번에 걸쳐 사역의 현장에서 일어나는 구체적인 일들을 성경적인 관점에서 점검해보려고 합니다. 한 가지 분명하게 말씀드리는 것은 잘잘못을 지적한다는 오해가 없기 바랍니다.

 

오늘은 제직의 자세에 대해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좁은 의미에서 제직은 집사들을 지칭하는 말입니다. 그러나 넓은 의미에서 제직은 우리 교단의 정치헌법이규정해놓은 것처럼 목사, 장로, 권사, 집사들과 전도사까지 교회의 모든 직분자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제직은 구약성경 출애굽기18장과 신약성경 사도행전6장에서 그 기원을 찾을 수 있습니다. 출애굽기18장에서는 모세가 격무에 시달리는 것을 본 모세의 장인 이드로가 백부장, 오십 부장, 십 부장을 선택해서 모세를 돕도록 충고를 한데서 비롯됩니다. 그리고 사도행전6장에서는 구제하는 일로 사도들이 말씀 전하는 일에 전념하지 못하자 사도들은 일곱 집사를 세워 구제 일을 담당하게 하고 자신들은 기도하는 일과 말씀 전하는 일에 전념했습니다. 이것이 오늘날의 교회가 제직을 세우게 동기입니다.

 

집사는 헬라어 Deakonos로 종, 시중드는 자, 수종자라는 뜻으로 우리 한국식으로는 주인의 곁에서 그 집의 일을 맡아보는 사람입니다. 따라서 교회의 집사, 곧 제직은 주님의 뜻을 받들어 수종드는 자, 주님의 몸인 교회의 일을 맡은 자들로서 교회를 위임 받은 담임목사를 돕고 보필하는 자들입니다.

 

제직은 아무리 열심히 일을 해도 이 땅에서는 급여 등 반대급부를 기대할 수 없습니다. 나를 죄에서 구원해 주신 구원의 감격과 감사한 마음으로 묵묵히 섬기면서 헌신할 뿐입니다. 그래서 사도바울은 <나는 무익한 종이라>고 했고, 예수님께서도 종의 비유를 통해 <너희도 명령을 받은 대로 다 행한 후에 우리는 무익한 종입니다. 우리는 마땅히 할 일을 했을 뿐입니다 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결국 훗날 하늘의 상급을 바라보라는 것입니다.

 

그러면 제직의 직분을 어떻게 감당해야 할까요? 세상일은 자기에게 맡는 적성과 자기가 좋아하는 것을 찾아 열심히 하면 됩니다. 그러나 교회 일을 할 때에 자기 좋아서 하는 일, 자기 의를 나타내기 위한 일, 사람들에게 인정받기 위한 일들이 많을 것입니다. 그러나 자기의 적성에 맞추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주신사명에 맞추어야 합니다. 주님께서 주신 일을 내 구미와 내 뜻과 주장에 맞게 바꾸는 것이 아니라 그 일에 내가 바꾸어져야 합니다. 다시 말해 사역을 바꾸는것이 아니라 사역자가 바뀌어져야 진정한 주님의 일꾼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27 천국의 비밀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21.03.13 29
326 하나님의 사랑 때문에 우리는 기도할 수 있습니다.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21.03.06 40
325 “교회 파괴를 위한 사탄의 7가지 전략”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21.02.27 51
324 “목회자 컬럼을 통한 제직세미나”(4)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21.02.20 37
323 “목회자 컬럼을 통한 제직세미나”(3)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21.02.13 42
322 “목회자 컬럼을 통한 제직세미나”(2)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21.02.13 39
» “목회자 컬럼을 통한 제직 세미나”(1)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21.02.13 37
320 당신의 최대 관심사는 무엇입니까?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21.01.23 57
319 “…이 수칙을 지킬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21.01.16 45
318 예수 우리 주 안에 있는 영생의 복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19.10.11 42
317 목장 모임 약속문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19.09.27 34
316 인생의 촛점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19.09.20 25
315 행함이 없는 믿음은 죽은 것이다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19.09.11 25
314 말씀의 능력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19.08.24 26
313 누구, 나에게 주님처럼 대화할 사람 없습니까?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19.08.09 25
312 대화와 단절 그리고 위기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19.08.03 29
311 믿음은 무엇일까요?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19.07.27 19
310 오늘 나의 최대 관심사는 무엇입니까?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19.07.20 31
309 목적이 이끄는 삶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19.07.13 20
308 맥추감사절의 의미(신16:9-12) 행복한사람(담임목사님) 2019.07.06 1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